비오는 날에 기대하는 것은 일종의 우중충함. 구름이 두텁게 끼고 빗방울 떨어지는 어둑어둑한 날씨. 그러다 가끔 구름 사이로 잠시 내비치는 파란 하늘. 이런 우중충한 상황이 나는 좋다. 커다란 산도 뒤덮는 위세를 떨치다가도 작은 숲의 나무들에게 발목잡힌 구름의 허당끼도 재밌고, 빗물을 잔뜩 품고 있다가 지나가는 이에게 물폭탄을 선물하는 풀들도 귀엽고, 비 그치고 내리쬐는 햇빛에 더욱 푸르른 들판도 아름답고, 구름이 물러간 밤하늘의 별들은 특히나 더욱 빛난다. 이런 모든것을 나는 내 맘대로 우중충함이라 부른다.

JIN_7035

雨が降る日に期待するのは薄暗いだ。雲が厚いに立ち込めて雨粒が落ちてくる薄暗いな日。そのようにして時々雲の間に見える青い空。この薄暗いが私は好きだ。大きな山を覆いにしていたけど小さな森の木に捕らわれた雲も面白いし,雨水をいっぱい持っていって通り過ぎている人に贈り物をする草も可愛いし,雨が止まって日光でもっと青いになる野原も美しい,そして雲が無い夜空の星は特にもっと光っている。こんな全てのことを私は勝手に薄暗いだと話してる。

JIN_7119JIN_6997JIN_7075JIN_7171JIN_7186JIN_7202JIN_7204JIN_7238JIN_7246JIN_7250JIN_7280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